사진/넵튠
사진/넵튠

넵튠이 ‘대화형 AI’ 기술 개발 기업 스피링크에 2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2015년 설립된 스피링크는 지난해 4월부터 ‘텍스트넷’이라는 AI 학습용 텍스트 데이터 구축 서비스를 다양한 분야에 제공하고 있다.

특히 AI 서비스에 인격을 부여하는 ‘디지털 페르소나 설계’ 서비스를 통해 ‘사람다운 AI’를 구현하고자 한다. 현재는 이미지 및 영상 기술을 토대로 실재성에 집중한 디지털 휴먼이지만, 사람다운 AI 기술이 구현된다면 생동감 있는 캐릭터나 디지털 휴먼 구현이 가능하게 된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피링크의 연매출은 올해 말 기준 전년대비 약 3배 가까운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피링크 고경민 대표는 “사람다운 대화형 AI 구현을 위해 마지막 남은 밸류체인이 바로 ‘디지털 페르소나 설계’ 분야다. 이 근본적인 필요성에 공감하며, 디지털 휴먼 산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넵튠과 긴밀한 협력을 진행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사람다운 AI를 넘어 AI다운 AI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메타버스와 디지털 휴먼 영역에 언어학과 심리학 기반 기술로 산업 내 획기적인 변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넵튠 유태웅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메타버스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또다른 강력한 지원군을 얻게 됐다”며 “스피링크의 ‘대화형 AI 기술’과 ‘디지털 페르소나 설계’ 노하우는 디지털 휴먼 뿐만 아니라, 메타버스 세상의 캐릭터 구현에도 차별화된 시도를 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