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 엑스포 2022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선봬

현대차가 ACT 엑스포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가 ACT 엑스포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는 오는 12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롱비치시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인 'ACT 엑스포 2022'에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ACT 엑스포는 친환경 물류·운송 업계 관계자들이 정부 기관 및 대형 플릿 운영사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차세대 연료 등 지속가능한 이동 솔루션을 선보이는 연례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현대차는 ACT 엑스포 공식 컨퍼런스에 초청 연사로 참여하는 등 청정 운송 수단으로서 수소 상용차의 기술적, 경제적 이점을 알리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개막일인 9일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열린 토의 세션에서 현대차는 ▲높은 에너지 효율성 ▲생산·운반·저장 용이성 ▲짧은 충전시간 등 운송 사업자 관점에서 수소 에너지의 장점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의 총 소유비용(TCO)이 앞으로 수년 내에 경유 트럭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경제성 측면에서의 경쟁력도 제시했다. 

앞서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 입찰에서 현대차는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 2분기부터 총 3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예정이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현대차는 수십 년에 걸쳐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한국과 유럽에서 이미 입증한 바 있는 기술력은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인 수소전기트럭 출시를 이끄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뇨스 사장은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북미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박람회 기간 동안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랙터 ▲엑시언트 수소전기 카고 트럭 등 두 가지 세부 모델을 실내외 전시장에 각각 전시한다. 현지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승 경험도 제공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