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쌍방울·이엘비앤티 3파전 구도 형성…인수전 핵심은 '자금력'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쌍용자동차의 조건부 인수 예정자 선정을 위한 경쟁에 KG그룹, 쌍방울그룹, 파빌리온PE, 이엘비앤티가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KG그룹이 사모펀드 파빌리온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하며 인수전은 3파전으로 좁혀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후보들로부터 인수제안서 접수를 받아 마감했다. 이엘비앤티는 이날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참여가 확인됐다.

쌍용차의 매각은 인수 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는 조건부 계약자를 이르면 오는 13일 선정한다. 공개입찰은 다음주께 조건부 투자 계약이 체결된 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전에서 쌍용차 측은 인수 금액뿐 아니라 자금 증빙도 집중적으로 살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에디슨모터스가 인수자금을 조달하지 못해 인수·합병에 실패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쌍용차는 전기차 생산으로의 전환 등 미래 사업 계획과 인수 이후 운영자금 조달 계획 등을 살펴본 뒤 인수 예정자를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인수 전 운영자금 대여도 인수 조건으로 명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주간사가 이러한 인수 조건 등을 모두 평가하나, 최종 선정에 있어서는 인수 금액이 평가 항목 중 배점이 가장 높아 자금력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쌍용차 인수금액을 4000억원에서 6000억원 사이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KG그룹은 사모펀드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참가한다. KG ETS의 환경에너지 사업부를 매각해 마련한 5000억원이 들어올 예정으로 다른 후보보다 자금력 면에서 앞선다는 평을 듣는다.

아울러 경쟁자였던 파빌리온PE가 컨소시엄에 합류해 KG그룹의 인수 자금 확보에 밝은 전망이 나온다. KG그룹과 파빌리온PE는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해 재무적 투자자(FI)를 모집할 것으로 보인다.

쌍방울그룹은 특장차 제조 계열사인 광림이 KH필룩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KB증권이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 참여 계획을 철회했으나 자금 조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앨비엔티는 해외 투자 유치를 통해 인수자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인수 후보들은 인수 이후 고용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쌍방울그룹의 경우, 과거 M&A 당시에도 구조조정을 하지 않은 사례가 있어 쌍용차를 인수하더라도 인력 축소는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번 인수전에서는 쌍용차의 상장 폐지 여부가 변수가 될 수 있다. 쌍용차는 2020·2021사업연도 감사의견 거절을 받아 상장 폐지 위기에 놓여있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17일까지 유가증권시장 상장공시위원회를 개최해 쌍용차의 상장 유지 또는 개선기간(1년 이내) 부여 여부를 결정하며, 만약 이 과정에서 상장 폐지가 결정될 경우 인수자의 외부자금 유치가 어려워져 매각 절차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