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비전 인 선전' 포럼에서 텐센트 관계자가 ‘클라우드를 활용한 중국의 업종별 DX 추진사례·트렌드 및 對한국 협력 희망분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모바일 비전 인 선전' 포럼에서 텐센트 관계자가 ‘클라우드를 활용한 중국의 업종별 DX 추진사례·트렌드 및 對한국 협력 희망분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코트라는 12일 광둥성 선전에서 중국 최대 IT 융복합기업 텐센트, 중국 스마트폰 1위 기업인 비보 등과 함께 'GMV(Global Mobile Vision) 2022'의 프리뷰 사업으로 '모바일 비전 인 선전' 포럼을 개최했다.

2008년부터 매년 개최된 GMV는 국내 최대의 ICT 특화 수출 플랫폼으로, 올해는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열릴 계획이다.

코트라는 GMV에 앞서 중국 IT산업의 메카인 선전에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이 한중 수교 30주년 분위기 조성에도 이바지하길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디지털 전환(DX) 트렌드 속 비즈니스 기회 발굴'이라는 포럼 주제에 맞춰 연사들은 ‘DX 시대의 한중 ICT·모바일 비즈니스 협력 고도화’ 등을 주요 이슈로 양국 IT 기업 참가자들과 함께 온·오프라인으로 분야별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중국 측에서는 중국 최대 IT기업인 ‘텐센트’의 관계자가 연사로 나섰다. 텐센트는 '클라우드를 활용한 중국의 업종별 DX 추진사례·트렌드 및 대한국 협력 희망 분야'에 대해 발표를 가졌다.

포럼 이후 이어지는 GMV 상담회에서는 텐센트 외에도 ▲중국 스마트폰 1, 2위 기업인 비보(Vivo)와 오포(Oppo) ▲전기차 분야 중국 1위이자 세계 3위인 BYD ▲중국 2위, 세계 4위의 5G 통신장비 기업 ZTE ▲세계 3대 TV제조사인 영상기기 전문기업 TCL 등 중국 IT 기업 총 6개사가 참가해 우리 기업과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텐센트 관계자는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IT 선도 국가로 빅데이터·5G·AI 등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는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크다"며 "클라우드, 메타버스 분야의 한국기업과 제휴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외영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은 "중국의 디지털 전환을 이끄는 글로벌 IT기업들이 대거 참가하는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들의 새로운 중국 시장 진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