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공장
쌍용차 평택공장

상장폐기 위기에 놓였던 쌍용차에 연말까지 개선 기간이 부여됐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3일 유가증권시장 상장공시위원회를 열고 쌍용차의 상장 적격성 유지 여부를 심의한 결과 올해 12월 31일까지 개선기간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 기간 매매 거래정지 상태는 지속된다.

쌍용차는 2020사업연도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작년 4월 1년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았다.

쌍용차는 지난달 25일 개선계획 이행 여부에 대한 심의요청서를 거래소에 제출했으며, 2021사업연도 감사의견 거절로 인한 상장폐지에 대한 이의신청서도 별도로 제출했다.

거래소는 두건을 병합 심의해 개선기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는 13일 오전 쌍용차의 신청을 받아들여 인수예정자를 KG그룹과 사모펀드 파빌리온PE의 컨소시엄으로 결정했다.

쌍용차는 조만간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말 본입찰을 위한 매각 공고를 낼 예정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