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비맥주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일상 회복을 환영하고 다시 돌아온 소중한 '만남'의 시간을 응원하는 등 '이제 만납시다' 신규 TV 광고를 17일 공개했다. 

영상은 2년 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자주 하지 못했던 일상의 인사말들로 시작한다. "잘 있었어?", "하나도 안 변했네", "오늘 한잔할까?" 등 그동안 얼굴을 마주하며 전하기 어려웠던 인사를 건네며 반가워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다. 이어 '아껴 뒀던 말들 이제 합시다', '이제 만납시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친구, 가족이 한데 모여 건배하고 기뻐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된다.

광고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카스, 오비라거, 한맥, 필굿 등 오비맥주 주요 브랜드가 한 영상에 담겼다는 점이다. '이제 만납시다'라는 인사말의 사회적 의미와 취지를 살리기 위해 특정 브랜드를 넘어 사람과 사람을 잇는 매개체로써 맥주의 의미를 담이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지난 90년 간 한국인들과 함께한 오비맥주가 다시 돌아온 소비자들의 일상에 즐거움을 더하는 존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