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모레퍼시픽
사진/아모레퍼시픽

화장품 업체 아모레퍼시픽은 회삿돈 횡령사건에 대해 직원 3명이 가담했으며, 피해액은 35억원이라고 18일 밝혔다.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이들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받은 대금을 빼돌려 주식이나 가상화폐 등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측은 이미 이들에 대해 징계조치한 상태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내부 정기 감사를 통해 비위 사실을 확인했으며 징계 조치 결과(해고)와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횡령액 대부분은 신속하게 회수했고 내일 중 이들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