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스커버리 최창원 부회장(왼쪽부터)과 게이츠재단의 트레버 먼델 글로벌 헬스 부문 대표,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빌&멜린다게이츠재단 사무국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디스커버리 최창원 부회장(왼쪽부터)과 게이츠재단의 트레버 먼델 글로벌 헬스 부문 대표,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빌&멜린다게이츠재단 사무국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빌&멜린다게이츠재단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빌&멜린다게이츠재단 사무국에서 만나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GBP510)을 포함해 현재 협력 중인 다수의 과제들을 토대로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마크 서즈만 CEO와 트레버 먼델 글벌 헬스 부문 대표, SK디스커버리 최창원 부회장,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이 참여했다.

빌&멜린다게이츠재단과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존 협력 관계를 강화해 현재 진행중인 백신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한편, 글로벌 보건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을 해결하고 미래의 다양한 질병과 전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확장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