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사진/연합뉴스
대출.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 은행권의 기술금융 실적평가에서 하나은행과 기업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이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3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TECH 평가)에서 대형 은행에서는 하나은행·기업은행, 소형 은행에서는 광주은행·부산은행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하나은행은 기술금융 공급 시 보증·담보가 아닌 순수 신용대출 중심으로 확대하고 창업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 광주은행은 기술력이 높은 창업 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기술 기반 투자를 중점적으로 확대한 점을 인정받았다.

은행권은 기술력이 높은 혁신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대출·투자 등 기술금융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기준 은행권의 기술금융 대출 잔액은 339조3000억원이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실적 평가부터 기술 신용대출 누적 규모 외에도 은행별 노력을 강조한 증가율 지표를 확대해 후발 은행의 기술 금융 확대를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식재산(IP) 금융 등 혁신 금융 분야에 대한 자금 공급이 확대되도록 지표 배점을 확대하고, 기술 평가가 여신 시스템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은행권의 단계적 통합 여신 모형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