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 ENM
사진/CJ ENM

CJ ENM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화면해설방송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CJ ENM 산하  tvN이 국내 최초로 'AI 보이스 클로닝' 기술을 화면해설방송에 적용, 시각장애인들은 친숙한 유명인의 목소리로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CJ 올리브네트웍스가 개발하고 tvN이 최초로 선보이는 'AI 보이스 클로닝'은 음성합성 기술을 활용해 텍스트를 입력하면 원하는 목소리를 자동생성해주는 AI 기술이다. 매 콘텐츠마다 별도로 전체 지문을 녹음하지 않아도, 일정 시간 녹음해 둔 목소리를 기반으로 AI가 화면해설방송을 자동 생성해주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국내 미디어 업계에서 tvN이 최초이며, 짧은 시간 내 여러 작품의 화면해설방송에 적용할 수 있다.

tvN은 그간 토일드라마에서 각 지문을 녹음하는 방식의 화면해설방송을 진행해온 바 있다. 현재 방송중인 토일드라마 '환혼'부터 화면해설방송에 'AI 보이스 클로닝' 기술을 도입하고 이후 점차 적용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배우 전미도가 'AI 보이스 클로닝' 화면해설방송의 성우로도 함께해 눈길을 끈 바 있다. 

CJ ENM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