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반도체 팹리스 '리벨리온' 300억 투자…NPU 시장 선점
'퓨리오사AI' 800억 투자한 네이버, '워보이' 활용 나선 카카오

KT AI 반도체 풀스택 확보 전략사진/KT
KT AI 반도체 풀스택 확보 전략사진/KT

KT, 네이버 등 국내 유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인공지능(AI) 반도체 팹리스(설계) 스타트업에 앞다퉈 투자하고 있다. 로봇, 자율주행, 클라우드 등 늘어나는 AI 반도체를 미래 먹거리로 선점하는 한편 AI 서비스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6일 KT는 AI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에 300억 원 규모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리벨리온은 각 분야별로 적합한 반도체를 개발하는 주문형 반도체(ASIC) 설계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지난해 금융 분야에 특화된 AI반도체 ‘아이온’을 출시한 바 있다.

시스템반도체로 분류되는 AI 반도체는 인식∙학습∙추론 등 AI의 핵심 연산을 담당하는 일종의 두뇌다. 기존에는 GPU(그래픽처리장치)의 비중이 높았지만 알고리즘 능력을 강화하고 전력 효율성을 높인 NPU(신경망처리장치), 인간의 뇌와 비슷한 뉴로모픽 반도체로 진화하고 있다.

ICT 기업 입장에서는 전력 사용량이 많고 가격대가 높은 GPU의 운영비용 부담이 적지 않다. 전력 효율이 낮고 가격이 비싼 GPU를 대체하기 위해 ICT 기업들은 자사 AI 서비스에 최적화된 반도체 개발에 나서고 있다.

또한 아직 AI 반도체의 절대 강자가 없는 상황에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도전하기도 하다. 현재 엔비디아가 GPU에서 80%에 달하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지만, NPU 시장을 선도할 지배적인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KT는 리벨리온과 협력해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등 다수 영역에서 수요가 증가할 NPU 시장을 개척하고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앞서 KT는 AI인프라 솔루션 전문 기업인 모레(MOREH)에 투자한 바 있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및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KT의 AI 인프라 및 응용서비스와 모레의 소프트웨어, 리벨리온의 하드웨어 역량을 융합해 그래픽처리장치(GPU) 수천 장 규모에 달하는 초대규모 'GPU팜'을 연내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해당 GPU팜에 하이퍼스케일 AI컴퓨팅 전용으로 자체 개발한 반도체를 접목한다. 내년도에 내놓는 AI반도체는 추론용으로, 학습용 반도체 출시에는 보다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이를 통해 국내 최초이자 순수 국내 기술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제공하는 ‘AI 풀스택’ 사업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또한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등 AI 풀스택을 지향하는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에 나선다.

통신사의 AI반도체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경쟁사인 SKT 또한 2020년 자체 기술에 SK하이닉스 메모리 로직 등을 접목, 추론 성능이 있는 데이터센터용 AI반도체 '사피온 X220'을 선보인 바 있다.

내년에는 학습 능력까지 갖춘 X330 등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며, 중장기적으로는 데이터센터와 자율주행 전용 등으로 사피온 모델 라인업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네이버와 카카오라는 양대 빅테크 기업도 AI반도체에 일찌감치 투자하거나 협력하고 있다. 2017년에 창업한 AI반도체 스타트업 ‘퓨리오사AI’가 그 주인공이다. 퓨리오사AI는 고성능 AI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풀스택을 직접 개발해왔다.

최근 퓨리오사AI의 첫 AI반도체 시제품 워보이(Warboy)는 지난해 9월 AI 반도체 성능 글로벌 대회인 엠엘퍼프(MLPerf) 성능 평가에서 엔비디아의 T4를 제쳤다. 워보이는 고성능 컴퓨터 비전(시각 인식) 활용에 적합하게 설계한 반도체다.

네이버 스타트업 양성조직인 D2SF는 ‘퓨리오사AI’ 창업 초기부터 꾸준히 투자해왔다. 네이버는 DSC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등과 2019년 80억원, 지난해에는 다른 기관 투자자들과 함께 800억원의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

카카오 역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퓨리오사AI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반도체를 활용한 엔터프라이즈 IT 플랫폼 및 AI 서비스에 나섰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솔루션과 퓨리오사AI의 1세대 칩 ‘Warboy’를 결합해 ▲교통 ▲금융 ▲물류 ▲제조 ▲의료 등 버티컬 분야에서 비즈니스를 전개한다는 취지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