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신한문화 재창조를 위한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 2기의 출범을 기념하는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과 '후렌드 위원회' 2기로 선발된 직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신한문화 재창조를 위한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 2기의 출범을 기념하는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과 '후렌드 위원회' 2기로 선발된 직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신한문화 재창조를 위한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 2기의 출범을 기념하는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후렌드 위원회는 지주사 내 2~30대 직원 10여명으로 구성된 자치 조직으로, MZ세대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조직문화 개선 과제와 방법을 발굴, 모색함으로써 신한금융의 『RE:BOOT』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출범한 후렌드 위원회 1기는 1년간의 활동을 통해 ▲직위 체계 간소화 및 자유로운 호칭 사용 ▲T.P.O(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자유로운 복장 착용 ▲셀프 휴가 결재 프로세스 도입 등을 제안함으로써 직원들의 일상 영역부터 『RE:BOOT』를 추진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이날 발대식 행사에 참석해 후렌드 위원회 2기 직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또 2기 직원들과 함께 한 해 동안 추진해 나가고 싶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조용병 회장은 “자유롭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로의 탈바꿈은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며 “조직문화 개선과 세대간 간격을 좁히기 위한 적극적인 소통을 주도해 나갈 후렌드 위원회를 응원하며, 11번째 후렌드 위원으로서 든든한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