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상반기 친환경차 수출 20만대 돌파.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기아, 상반기 친환경차 수출 20만대 돌파.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기아의 상반기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수출이 처음으로 20만대를 돌파했다. 

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올해 1∼6월 친환경차 수출은 22만4672대로 전년 동기 대비(17만1468대)보다 30.6% 증가했다.

현대차는 11만6770대를 수출해 작년 상반기보다 22.1% 늘었고, 기아는 42.3% 증가한 10만7902대를 수출했다.

현대차그룹 두 완성차업체의 상반기 친환경차 수출이 20만대를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올해 1분기(11만1202대)에 분기 수출 대수로는 최초로 10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2분기(11만3470대)에도 10만대 넘게 수출한 결과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연간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40만대 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기아의 지난해 친환경차 수출량은 2020년(26만9874대) 대비 38.2% 늘어난 37만3007대로 30만대를 처음 넘어선 바 있다. 특히 전기차 수출은 9만5603대로 지난해 상반기(6만2063대)보다 54%나 증가했다.

현대차가 4만5375대로 지난해 대비 56% 늘었고, 기아가 5만288대로 52.4% 증가했다.

양사의 첫 전용 전기차가 수출량 증가를 이끌었다. 현대차 아이오닉5가 2만9109대로 가장 많이 수출됐고 기아 EV6는 2만8814대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기아 니로 EV(1만3563대), 현대차 코나 EV(9942대), 기아 니로 2세대 EV(5987대), 아이오닉 EV(3866대) 등이 많이 수출됐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V60은 1816대 수출됐다.

하이브리드는 10만2938대가 수출돼 지난해 상반기(9만1377대)보다 12.7% 늘었다.

현대차가 6만213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4% 늘었고, 기아가 4만808대로 28.1% 증가했다.

모델별로 보면 아반떼 하이브리드가 1만3298대 판매돼 작년 동기(4886대) 대비 약 2.7배 증가했다. 다만 니로 하이브리드는 1만3079대가 팔려 지난해 상반기(2만1309대)보다 38.7% 감소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의 수출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상반기에 작년 같은 기간(1만8028대)보다 45% 증가한 2만6131대가 수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가 9265대, 기아가 1만6866대를 수출해 작년 상반기보다 각각 31.4%, 53.6% 늘었다. 투싼(2291대), 쏘렌토(6045대), 니로 2세대(4041대) 등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신모델이 출시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