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에너지전환 프로젝트 세미나’ 개최…"신 중동 봄 기여"

코트라는 이달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중동 에너지전환 프로젝트 플라자’를 개최한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를 통해 2022 두바이 물·에너지·환경기술 박람회(이하 WETEX 2022) 한국 공동관과 연계해 중동의 에너지 포트폴리오 변화 분위기에서 새로운 프로젝트 수주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27일에 개최하는 ‘중동 에너지전환 세미나’에서는 탈석유 시대를 대비해 수소·신재생 등을 활용한 ▲중동 에너지전환 트렌드와 비전 ▲주요 그린프로젝트 정보를 소개한다.

아부다비 국영석유기업(ADNOC), 오만 에너지공기업(OQ), UAE 에너지 인프라부, UAE 폐기물청, 국제재생에너지기구 (IRENA), 중동 최대 프로젝트 리서치기업 MEED Project 등이 연사로 참여해, 한국 에너지 프로젝트 기업인 100여 명을 대상으로 에너지전환 분야에서 ‘신 중동 붐’ 조성을 위한 프로젝트 참여 기회를 알릴 예정이다. 

한편 코트라는 한국서부발전, 한국환경산업협회(KEIA), 한국물산업협회(KWP), 한국기계산업진흥회(KOAMI)와 함께 중동 에너지전환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3일간 WETEX 2022 한국 공동관을 운영한다.

수소·신재생·환경기술·물 등 에너지 분야 혁신기업 32개사가 참여해 중동 바이어와 친환경 기술 솔루션에 대해 상담한다. 기후변화 대응의 최적 방안인 수소산업 합작투자(JV), 태양광·풍력단지 기반 그린수소 인프라 프로젝트, 중동 친환경 프로젝트 공동 수주방안 등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국내기업들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중동 바이어와 40건의 사전 온라인 상담을 진행했고, 중동시장에서 필요한 친환경 기술에 관한 이야기가 오갔다. 이들은 WETEX 2022 전시회 기간 중 오프라인으로 다시 만나 후속 B2B 상담으로 협력 방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중동은 일조량이 평균 10~14시간으로 태양광 발전 및 그린수소 생산에 유리한 환경이며, 고온 건조한 사막기후로 지구온난화의 직접적인 피해를 겪고 있다. 포스트 오일시대를 대비한 미래 에너지전환에 관해 관심이 매우 높다. UAE는 2050년까지 신재생·원전 비율을 전체 에너지믹스 중 5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고, 오만도 2030년까지 30% 비전을 갖고 있다.

양기모 코트라 중동지역본부장은 “중동은 COP27*(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28의 2년 연속 개최에 따라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에 매우 관심이 높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 기업들이 그린 수소 인프라 프로젝트를 선점해 ‘신 중동 붐’에 앞장설 수 있도록 현지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