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연합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연합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일 "다수의 시장참가자가 실시간으로 투자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디지털 거래 환경에서 '게임스톱 사태'와 같은 군집행동이 빈번하게 나타날 수 있다"며 이에 따른 파장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지난주 미국 증시에서 게임스톱 등 일부 종목을 둘러싸고 벌어진 사태는 시장참가자들의 군집행동이 시장의 변동성을 높인 대표적인 사례"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충분한 금융지원과 금융안정 추구는 일견 상충하는 정책과제들로 볼 수 있겠으나 코로나19 위기의 온전한 극복을 위해서는 어느 것도 포기할 수 없다"며 "금융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내 주식시장은 글로벌 금융시장 흐름의 영향을 받으며 주가 등락을 반복하는 등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시장 상황을 보다 면밀히 점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강력한 방역 조치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방역에 만전을 기하면서 민생 안정과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