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름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1월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71%로 작년 12월(2.74%)보다 0.02%포인트 내렸다. 10월(2.66%) 이후 2개월 연속 오른 뒤 3개월 만의 하락이다.

대출주체별로 보면 가계대출 금리가 지난해 12월 2.79%에서 올 1월 2.83%로 한 달 새 0.04%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04%포인트(2.59→2.63%) 높아졌다. 

작년 12월 0.49%포인트나 뛰며 8년여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던 신용대출 금리는 3.46%로 0.04%포인트 떨어졌다. 은행채 등 시장금리가 낮아진데다 일부 은행이 고신용 대출자 비중을 늘렸기 때문이다.

기업대출 금리는 2.73%에서 2.69%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0.1%포인트나 낮아졌다. 시장금리 하락과 은행의 우량기업 대출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 평균도 0.90%에서 0.87%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85%포인트로 12월(1.84%포인트)보다 0.01%포인트 늘었다.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각 0.73%, 2.80%로 집계됐다. 예대마진은 12월(2.05%)보다 0.02%포인트 많은 2.07%였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