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사진/AP 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사진/AP 연합뉴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투자자들에게 "결코 미국에 반대로 투자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버핏 회장은 27일(현지시간)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에서 "짧은 232년의 존재 동안 미국만큼 사람들이 마음껏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해준 인큐베이터는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버핏 회장은 "몇몇 심각한 방해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은 숨막힐 정도였다"며 "우리의 확고한 결론은 '결코 미국에 반대로 투자하지 말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버크셔해서웨이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미국 내 자산(부동산, 공장, 설비 등)을 보유한 회사라고 설명했다. 감가상각 후 원가 기준으로 버크셔해서웨이가 보유한 미국 내 고정자산은 1540억달러(약 173조원) 상당으로 AT&T(1270억달러)를 제치고 1위다.

이날 서한에 따르면 버크셔해서웨이의 2020년 연간 순익은 425억달러(약 48조원)로 전년보다 48% 줄었다. 4분기만 보면 전년 동기보다 순이익이 23% 증가해 회복세를 보였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보험, 철로, 사탕 등 다양한 사업에 투자한 버크셔해서웨이의 실적은 종종 미국 경제의 바로미터로 여겨진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