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조달러(약 2260조원) 규모의 초대형 인프라 건설투자 계획을 31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취임 직후 1조9000억달러(약 2150조원) 규모의 매머드급 부양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킨 직후 또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경기 부양을 위해 엄청난 돈을 쏟아붓는 안을 내놓은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 계획이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미국이 중국과 경쟁하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고 CNN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자신의 제안을 "미국에서 한 세대에 한 번 있는 투자"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2차 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미국 일자리 투자다. 수백만 개의 일자리, 좋은 보수를 주는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저는 미국의 일자리 계획에 관해 말하고 싶다. 도로, 교량, 공항 등 교통 인프라를 현대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은 핵심적인 방식으로 경제를 성장시킨다. 매우 필요로 하는 개선 및 업그레이드를 위해 일할 사람을 투입하는 것"이라며 "상품 이동과 일자리 구하기를 더 쉽고 효율적으로 만들며, 세계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인프라 투자 계획에는 도로·교량·항구 등을 재건하는데 약 6120억달러, 노령층·장애인 돌봄시설 투자에 약 4000억달러, 200만 호 이상 신규 주택 건설에 2130억달러, 제조업 부흥에 3000억달러가 각각 책정된다.

초고속 데이터 통신망 구축, 학교 건설 및 개선, 실직 근로자와 소외된 이들을 돕는 등 인력개발에도 각 1000억달러씩 투입된다. 국가 전력망 강화와 깨끗한 식수 공급을 위한 상수도 개량 등에도 수천억 달러를 사용하고,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에 약 4000억달러가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연소득 40만달러(약 4억5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때인 2017년 공화당이 최고 35%였던 법인세를 감세한 것을 다시 올린다는 것이어서 공화당이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도 법안 통과를 위한 초당적 노력에 공화당의 동참을 촉구하면서도 대화를 통한 협상의 여지를 열어뒀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