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 왓패드 창업자 알렌 라우가 오는 21일(한국시간) 열리는 콜리전 온라인 세션에서 ‘새로운 창작자 세대의 강화’를 주제로 대담을 나눌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오는 20일~22일 3일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테크 컨퍼런스다.

세계 최대 규모의 테크 컨퍼런스 웹 서밋이 주관한다. 매년 약 4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관한다. 1250여 개의 스타트업, 1000여 명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석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전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글로벌 테크 기업가들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 인사가 연사로 등장할 예정이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테크 올림픽”(폴리티코), “세계에서 가장 큰 테크 컨퍼런스 중 하나”(블룸버그), “테크 컨퍼런스의 깜짝 놀랄 미래”(디지털 트렌드) 등으로 설명되는 글로벌 행사다. 

오는 21일 예정된 대담은 지난 1월 네이버가 약 6억여 달러에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한다고 밝힌 이후 공식 석상에서 3사 대표가 처음 만나는 자리다. 네이버-네이버웹툰-왓패드 대표의 온라인 대담의 진행은 NBC 유명 저널리스트 제이콥 와드가 맡는다. 3사 대표는 향후 글로벌 전략, 창작자들의 글로벌 히트작, IP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미래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이버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를 통해 약 1억 6000만 명(양사 월간 순 사용자 수 단순 합산) 이상의 사용자를 가진 글로벌 최대 스토리텔링 플랫폼 사업자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한국 웹툰을 번역해 190개국 300만 명 이상에게 서비스하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 ‘태피툰’의 운영사 콘텐츠퍼스트에 투자했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엔터테인먼트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웹툰과 웹소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글로벌 1위 플랫폼으로서 웹툰과 웹소설이라는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가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가장 중요한 IP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