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경제부총리 시절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려고 시도했던 경험 등을 담은 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사옥을 찾아 하나은행 직원들을 대상으로 '김동연 선배와 함께하는 유쾌한 반란'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지금 책을 하나 쓰고 있는데 첫 단은 공직생활을 하면서 경험한 두 번의 처절한 좌절에 대한 이야기"라며 "둘 다 한국 경제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제가 했던 노력이었는데 만족할 만한 성공을 거두지 못한 실패 사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째는 국장 때인 2005년 '비전 2030' 작업을 할 때였고, 둘째는 부총리로 있으면서 경제 패러다임을 바꿔보자고 시도했던 것에 대한 경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출판 예정인 책에 대해 "경제 패러다임 변화라고 하는 건 늘 추구했던 건데 개발경제 패러다임에 변화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했었고 일종의 제 반성문이다"라며 "제가 이루지 못한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변화는) 지금도 진행형인데, 제가 누굴 비판하고 그런 게 아니라 자기반성, 성찰 성격"이라고 말했다.

공직 입문 전 만 17세 때부터 7년 8개월간 은행에서 근무했던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은행원 선배'로서 연단에 올라 5∼10년차 은행원 후배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낮에는 은행에 다니고 저녁에는 야간대학 다니고 밤에는 고시 공부했던 시절의 이야기 등을 풀어놨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