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8일(현지시간) 일부 자산시장이 거품 상태라고 인정하면서도 통화정책보다는 코로나19 백신 보급 등의 영향이 크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몇몇 자산은 가격이 높다"며 "자본시장에서 약간 거품이 낀 것들을 볼 수 있다. 그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고 CNBC방송 등이 전했다.

그는 "그것이 통화정책과 무관하다고 말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이는 백신 접종, 경제 재개와 어마어마한 상관관계가 있다"며 "이러한 것이 지난 몇 달간 정말로 시장을 움직여왔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물가상승이 빨라지면서 일각에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심을 보이고 있지만,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할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내다봤다.

그는 "올해 2% 이상의 일시적인 물가상승"이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를 바꿔야 할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물가가 지속적으로 올라가는 것을 목격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말했다.

근원 물가가 올라간 데 대해서도 "70% 정도는 기저효과 때문"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파월 의장은 "경제는 우리의 목표까지 갈 길이 멀다"면서 최대 고용과 일정 기간 2%를 넘어서는 물가상승률 달성까지는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장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는 제로 수준의 금리와 현 수준의 자산매입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서 우려하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에 대해선 "테이퍼링에 대해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못 박았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관한 질문에는 "사람들에게 좋은 것이 될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빨리하는 것보다 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