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2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차 미래산업 포럼(기계산업)'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2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차 미래산업 포럼(기계산업)'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국내 기계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제4차 미래산업포럼'을 열고 국내 기계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모색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김현정 딜로이트컨설팅 부사장은 한국 기계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4단계 중 1단계인 탐색(exploring)을 갓 벗어나는 수준으로 평가했다.

김 부사장은 "조립공정 중심이라 기술 변화가 크지 않고, 기업 간 규모 편차가 커서 표준화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하기 어려운 게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기계 산업의 디지털 전환 방안으로 스마트 공장과 스마트 제품 확대를 제안하며 "기계 산업이 단순 제조기업에서 데이터 기업으로 변모하는 것이 최종 목적"이라고 말했다.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은 기계 산업이 고효율 기기 도입, 낙후 시설교체 등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기계산업의 온실가스 배출은 전체 제조업의 4.5% 수준으로 공정 특성상 간접 배출 비율(90.5%)이 압도적으로 높다"며 "사회 전반의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신시장도 개척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계산업 업계는 핵심 생산 장비에 대해 자동차 업계의 전기차 수준에 버금가는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석진 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건설기계는 자동차 산업과 마찬가지로 내연기관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탄소절감을 위한 해법으로 친환경 장비 개발에 나서고 있다"며 "자동차 산업과 동일한 수준의 세제혜택과 보조금을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