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서 비둘기파적 발언으로 시장 진정…"자산매입 축소 멀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4일(현지시간) "일회성 물가상승이라면 나중에 사라질 가능성이 큰 만큼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준의 반기 통화정책 보고를 위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이란 여러 해에 걸쳐 가격이 오른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이는 전날 발표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4% 급등해 인플레이션 공포를 키운 상황에서 시장의 동요를 가라앉히기 위해 '비둘기파적'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의 물가 급등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그 회복 과정에서 빚어진 "많은 수요와 적은 공급의 '퍼펙트 스톰'에 따른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분석했다.

그는 "경제 재개와 직접 연관된 몇몇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전체 소비자 물가를 끌어올린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CPI 상승분의 3분의 1은 중고차 가격 급등 때문이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 시점에 관해서는 "아직 '상당한 추가 진전'의 기준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시간이 많이 남았음을 시사했다.

'상당한 추가 진전'의 정의가 무엇이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파월 의장은 "정확히 밝히기가 매우 어렵다. 특정한 수치를 자세히 정해놓은 것은 아니다"라며 명확한 답을 피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