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수 동행365 대표. 사진/ 동행365 

코로나19가 장기화 하면서 비용절감은 기업에게 있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비용을 조금만 줄여도 기업 입장에서는 경쟁력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되는데 어느 부분에서, 어떻게 줄여야 할지 방법을 모른다. 일반적으로  비용절감은 기존 예산을 줄이는 것 또는 기업이 경영상 어려워졌을 때 받는 경영 컨설팅으로 이해한다. 하지만 비용전문가들은 관리부문의 문제를 알고 개선하면 비용 절감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 한다. 사단법인 한국강소기업협회는 지난 21일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비용절감 온라인 특강을 실시했다.기업비용절감 컨설팅 회사인 동행365의 고경수 대표가 연사로 나섰고 컨설팅 사례를 토대로 실천 가능하고 효율적인 기업 비용절감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5회에 걸쳐 연재한다. <편집자 주>

기업이 비용을 절감하려면 우선 ‘전략적 비용 절감’에 대해서 이해를 해야 한다. 대부분 기업들은 손쉽게 할 수 있는 비용절감의 방식을 택한다. 있는 예산을 한시적으로 줄이는 것이다.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방식이다. 전략적인 생각 없이 하는 비용절감은 차라리 안하느니만 못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기업들이 비용절감을 위해 예산을 일률적으로 삭감하는 것은 멍청한 짓이다. 일시적으로 비용을 줄일 수 있지만 어느 시점에서는 풍선효과처럼 비용이 더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기업의 미래 먹을거리가 될 성장동력을 저해할 수 있다.품질과 서비스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다. 연구개발 비용(R&D)와 직원들의 교육훈련비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줄여서는 안된다.

비용 절감방법을 찾을 때 크게 세 가지 관점에서 접근한다. 구매를 개선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지, 운영을 개선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지, 시설을 개선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지 큰 틀을 만들고 세부적으로 찾아가야 한다. 비용절감은 시행 전과 시행 후의 효과 측정이 중요하다. 측정하지 못하면 관리할 수 없다. 개량화 하는 작업부터 시작해야 한다.
 
경영학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피터 드러커가 이야기한 "측정하지 못하면 관리할 수 없다"라는 말은 굉장히 중요한 얘기다. 모 건축회사 사례를 들어 `왜 중요한 지` 설명하겠다. 이 회사는 현장사업장이 많아 직원들의 출장이 빈번했다. 관리직 직원이 직접 티켓팅 부터 숙박, 식사까지 제반 사무를 진행했다.

너무 비효율적이라는 판단이 들었다. 그래서 담당직원이 이 관련 업무에 하루, 한 달에 어느 정도 시간을 쓰는지를 분석하고 이를 개량화 하고 정량화 했다. 이 담당자의 급여와 이 일로 소요되는 시간당 비용을 환산해 정산해보니 연간 1430만원의 비용이 발생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외부에 아웃소싱을 했을 때 대행사 수수료는 580만원에 불과했다,

직원이 맡고 있는 출장업무를 외부에서 아웃소싱 했을 때 연간 850만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 이렇게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부분은 과감하게 아웃소싱 하고 해당 관리직과 담당 직원을 다른 업무로 투입하면 효율을 더 높일 수 있다. 

단순 업무지만 이를 숫자로 분석하고 효율성을 따지지 않았다면 비효율적인 업무는 계속 반복됐을 것이다. 연간 1430만원이라는 비용은 게속해서 발생됐을 것이다. 바꿔 얘기해 정량화시키지 않았다면 이런 결론을 도출해 내기가 어려웠을 것이다. 즉, 측정하지 못하면 관리할 수 없다는 게 어떤 업무에 대해 반드시 정량화시켜 파악하고 분석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요즘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전력 소모량이 많다. 기업들도 전력비 절감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전기료를 절감하기 위해 상당한 비용을 들여 디바이스를 구매해 솔루션이나 하드웨어를 부착해 비용을 줄이는 방식을 선택하고 있다. 잘못된 방식이다. 이 보다 먼저 따져봐야 할 것이 있다.
 
먼저 직전 일년치 전력 수급 비용 데이터를 먼저 알아봤다. 그리고 계약 전력, 최대 수요 전략과의 차이를 파악했다. 그래서 차후에 계약을 할 때, 재계약을 할 때 계약전력의 구조를 좀 바꿨다. 즉, 아무런 투자를 하지 않고 계약 조건과 계약 전력만 바꿔서 말이다. 실제로 상당한 비용을 줄인 사례다.

워낙 기업의 대응환경이나 상황이 어렵기 때문에 1년 후를 내다보는 게 쉽지않다.그렇기 때문에 투자를 한다면 비용을 줄이는 데 투자를 해라. 적어도 2년 내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을 것이다.

※ ②회는 ‘비용절감 직접 보고 느끼게 하라’를 소개합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