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공급망 병목과 높은 인플레이션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가 임박했음을 내비치면서도 당장 금리를 올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 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국제결제은행(BIS) 주최로 열린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전체적인 물가상승률이 목표치를 훨씬 넘어서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공급 부족과 높은 인플레이션은 과거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 갈 것 같다.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며 "임금에 대한 압력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 사태로부터 회복되는 과정에서 나타난 공급망 병목과 노동력 부족 현상 등이 물가를 계속 끌어올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는 "공급 측면의 부족 사태가 악화돼왔다"면서 "공급망 병목이 더 길어질 위험성이 분명해졌다. 이는 더 높은 물가상승률로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파월 의장은 결국은 일자리 성장에 다시 속도가 붙고 공급망 문제가 해결돼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가장 확률 높은 시나리오"라면서도 상당 기간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가능성을 염려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연준의 테이퍼링이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동시에 당장 금리를 올릴 계획은 없다며 시장을 안심시키는 데에도 주력했다.

'연준의 인플레이션 대응이 늦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을 할 때가 됐지만, 금리를 올릴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연준의 테이퍼링 시작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이르면 11월 중순부터 시작할 것이라는 당초 입장을 재확인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