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 포럼 2021' 2일차 행사 온라인으로 진행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 사진/삼성전자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 사진/삼성전자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는 인공지능(AI)은 사람들의 삶을 더 좋게 만드는 기술"이라며 "삼성리서치의 모든 연구개발(R&D) 영역에 AI가 적용되고 있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은 2일 열린 '삼성 AI 포럼 2021' 2일차 행사 기조연설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선행연구개발 조직 삼성리서치 주관의 '삼성 AI 포럼 2021' 2일차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됐으며 참가자들은 실시간 패널 토의를 통해 다양한 주제를 함께 논의했다.

승 소장은 ▲창의성을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TV나 에어컨과 대화할 수 있게 해주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실내 3D 지도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장애물을 인식하며 청소할 수 있는 로봇의 AI 기술 등에 대해 설명했다.

승 소장은 “포럼에서 들을 수 있는 전 세계 AI 석학들의 강연이 정말 기대된다”라면서 “삼성리서치의 혁신적인 연구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언제든 삼성리서치의 트위터로 초대한다”라고 말하면서 연설을 마무리했다.

라이트닝 토크 세션에서는 삼성리서치 글로벌 AI 센터 임직원들이 출연해 본인이 직접 참여하고 있는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는 AI 전문가들의 강연도 이어졌다.

2010년 AI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 어워드'를 수상한 미국 하버드대 레슬리 밸리언트 교수는 '추론 이용 지도 학습 보완 방법'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구글 브레인의 김빈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를 비롯해 미국 프린스턴대 필릭스 하이드 교수, 암스테르담대 맥스 웰링 교수 등 연구자들도 최신 AI 연구와 전망을 소개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