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사진/연합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사진/연합

'돈나무 언니'로 불리는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들어 급락세를 보인 혁신 성장주들을 5000억원 가량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 회사의 대표 상장지수펀드(ETF)인 아크이노베이션(ARKK)은 최근 2주간 메타버스 게임플랫폼인 로블록스, 모바일 결제업체 블록(옛 스퀘어),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 로빈후드 등 고성장주를 4억달러(약 4798억원) 이상 매수했다. 

이들 모두 올해 들어 6주 동안 최소 25% 이상 급락한 종목들이다.

또한 ARKK를 구성하는 전체 종목의 절반 이상이 올해 들어 20% 이상 하락한 상태라고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은 전했다. 이에 따라 ARKK는 올해 24% 가량 하락해 벌써 지난해 연간 하락률에 맞먹는 손실을 내고 있다.

이에 대해 WSJ은 "우드 CEO가 '세상을 바꿀 잠재력을 가진' 혁신 기업에만 투자한다는 기조를 유지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우드 CEO의 이런 전략은 아크인베스트먼트 투자자들에게 코로나19 사태 초기 막대한 수익을 안긴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하고 금리인상을 예고하면서 아크인베스트먼트의 펀드들은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금리가 올라가면 현재 이익을 내지 못하고 부채 비율이 높은 신생 기술기업들이 더욱 타격을 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우드 CEO는 최근 투자자들에게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과 금리, 그리고 혁신에 대해 외부인들과는 매우 다른 관점을 갖고 있다"면서 미 국채 금리의 3%대 도달은 자신이 선호하는 '슈퍼 성장주'보다 성숙기에 접어든 성장주에 더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