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중소기업 기술혁신 간담회서 생태계·경쟁력·상생협력 강조

중소벤처기업부가 오는 2027년까지 원자력발전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1500억원을 지원하는 등 원전 생태계 복원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중기부는 서울 마포구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원전 분야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 관계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 중소기업 기술혁신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원전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가 이날 발표한 계획의 방향은 크게 ▲ 생태계 복원 ▲ 미래 경쟁력 확보 ▲ 상생협력 강화 등이다. 

우선 중기부는 원전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해 시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관련 분야에 215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내달 지원사업 공고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연말

이에 더해 원전 중소기업 기술개발에 2027년까지 총 1500억원을 투입한다는 내용의 중장기 계획을 연내 수립하고, 내년부터 원전 특화 R&D 사업도 신설한다.

구체적 실행을 위해 이런 계획을 실행하기 위해 원전 분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원전 중소기업 기술혁신 연구반'을 발족해 올해 연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연구반은 내달 원전 산업 생태계 복원 사업공고에 앞서 지원대상 기술 분야와 품목을 도출한다. 또 12월까지 중장기 기술개발 로드맵(2023∼2027) 등 체계적 지원방안을 중기부에 제시할 예정이다.

이날 참여 기관·기업 관계자들은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한국수력원자력은 중기부와 공동으로 중소기업 협력사 기술개발 지원을 위해 공동투자형 기술개발 투자기금을 2024년까지 총 72억원을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