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 물량 11% 증가하는데 월세 및 재계약 증가로 수요 감소

서울 지역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월세 및 재계약의 강세에 따라 3년 3개월 만에 하락했다.  사진은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역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월세 및 재계약의 강세에 따라 3년 3개월 만에 하락했다.  사진은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역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월세 및 재계약의 강세에 따라 3년 3개월 만에 하락했다. 전세 수요가 감소하는 가운데 전월세 전환율은 이달 1년여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통계에 따르면 이달 서울 지역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6억7788만원으로 지난달의 6억7792만원에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월평균 전셋값이 하락한 것은 2019년 4월 이후 39개월 만의 일이다.

최근 전세 물건은 늘고 있는데 금리 인상, 계약갱신청구권 사용 등의 영향으로 재계약이 늘면서 신규로 전세를 얻으려는 수요는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실의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물건은 전날 기준 총 4만9819건으로 한달 전(4만4625건)에 비해 11.6%나 증가했다.

이렇게 물건이 늘어난 상황에서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금리까지 크게 오르면서 월세 이자율보다 시중은행 금리가 더 높은 역전현상까지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세 대신 월세를 낀 반전세 수요가 늘며 전셋값 하락에 일조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달 들어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한 뒤 지난주까지 2주 연속 하락 중으로, 특히 강북 14개 구의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5억6066만원에서 이달 5억6059만원으로 하락했다. 강남 11개 구는 7억8820만원에서 7억8809만원으로 떨어졌다.

경기도에서도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지난달 3억9206만원에서 이달 3억9161만원으로 하락하면서 수도권의 전체의 평균 전셋값도 이달 평균 4억684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6월의 3억1408만원 이후 3년1개월 만에 하락 전환된 것이다.

한편 전세와 달리 월세 수요는 금이 인상의 영향으로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은 3.20%로 지난달(3.19%)보다 소폭 상승했는데, 이는 지난해 6월(3.22%) 이후 1년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했을 때 적용하는 연 환산이율을 의미한다.

경기도의 전월세 전환율도 6월 3.97%에서 이달 4.00%로 오르며 4%대에 진입했고, 인천은 4.53%에서 4.56%로 상승했다. 이로 인해 수도권 전체도 6월 3.80%에서 3.82%로 올랐다.

전문가들은 예전부터 제기된 바 있는 이른바 '8월 대란설'이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8월 대란설은 2020년 7월 말 임대차2법 도입 이후 계약갱신권을 소진한 신규 전세 매물이 8월부터 나오며 전셋값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왔다.

그러나 실제로는 갱신권을 사용한 전월세 물건의 임대료 인상을 5% 이내로 제한하면 집주인의 양도소득세 비과세 요건(2년 거주)을 완화해주는 '상생임대인' 제도 등의 도입으로 아직까지 급격한 전세 상승은 나오지 않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내달 서울과 경기도의 입주 물량도 증가하는 등 전세시장의 큰 불안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하반기 추가 금리 인상으로 전세의 월세 전환이 지속되면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