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사진/구글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사진/구글

올해 2분기 부진한 실적을 받아든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에게 생산성과 집중력 향상을 주문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미 경제 매체 CNBC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지난달 27일 열린 전체 회의에서 "우리의 전체 생산성이 직원 수에 필요한 수준이 아니라는 우려가 있다"며 "미션과 제품, 소비자에 더욱 집중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피차이 CEO는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것을 최소화하고 제품의 우수성과 생산성에 대한 기준을 높이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앞서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알파벳은 2분기 696억9000만달러(약 91조4000억원) 매출액과 160억달러(약 21조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12.6%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13.6% 줄었다. 매출액과 순이익 모두 월가의 평가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피차이 CEO는 더 빠른 제품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는 '심플리시티 스프린트'(Simplicity Sprint)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스프린트'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기술 스타트업에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짧고 집중적인 추진을 위해 자주 사용되는 용어다. 이를 위해 8월 15일까지 내부 설문조사를 통해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공유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직원들은 해고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지만, 구글 측은 "전체 인력을 줄이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