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화물연대 시위. 사진/연합뉴스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화물연대 시위.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화물연대가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전날부터 강원도 홍천군 소재 하이트진로 공장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이에 평시 대비 맥주 출고량이 29% 그치는 등 차질이 발생했다.   

시위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약 110명이 참여했으며, 화물차 20여 대를 동원해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출입 도로를 차단하고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농성 조합원 중 이천·청주공장에서 파업을 벌여왔던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은 농성 참여 조합원이 약 200명으로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이천공장 시위 인원 중 일부가 강원공장으로 합류하면서 이번 주에는 강원공장에서 시위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천·청주공장 파업과 무관한 강원공장 앞 시위는 악의적이고 명분 없는 영업방해"라며 "철저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양물류는 이천·청주공장 소주 이송 화물차주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수양물류는 화물차주들이 요구해 온 '휴일운송료 150% 인상'을 포함해 최종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양물류는 오는 8일까지 업무에 복귀하는 화물차주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고, 계약을 해지한 명미인터내셔널 소속 차주들에 대해서도 복귀를 희망하면 근무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