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이후 최저…우크라 전쟁 발발 이전보다 낮아

뉴욕유가가 글로벌 수요가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배럴당 9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뉴욕유가가 글로벌 수요가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배럴당 9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뉴욕유가가 글로벌 수요가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배럴당 9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12달러(2.34%) 하락한 배럴당 88.5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월 2일 이후 최저치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2월 말 이후로도 가장 낮아진 것이다.

유가는 전날 미국의 원유재고가 예상과 달리 크게 증가했다는 소식에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특히 글로벌 경기 위축에 수요가 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은 유가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 자료에 따르면 지난 29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446만7000 배럴 늘어났다. 

여기에 더해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상으로 경기침체 우려는 더욱 강화됐다.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 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면서도 올해 4분기에 영국 경제가 침체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잉글랜드 은행은 내년 영국의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마이너스 2.1%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이 9월 증산 규모를 기존보다 크게 줄인 하루 10만 배럴만 늘리기로 했다는 소식도 그만큼 하반기 경기 둔화 우려를 염두에 뒀다는 우려를 부각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