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T
사진/KT

KT는 자사의 20대 전용 브랜드 ‘와이(이하 Y)’가 편의점 콘셉트의 편집숍 ‘나이스웨더’와 함께 20대 전용 혜택 플랫폼 ‘Y박스’의 첫 번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양 측은 이번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10여종의 한정판 상품을 출시하며, 강남구 ‘가로수길’에 위치한 나이스웨더 마켓에서 팝업 스토어를 함께 운영한다.

KT는 에메랄드 빛 바다를 연상시키는 Y의 브랜드 컬러와 청명한 하늘을 연상시키는 나이스웨더의 브랜드 컬러에서 영감을 받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Keep the Youth Forever’ 라는 슬로건으로 협업이 진행된다.

Y와 나이스웨더의 한정판 상품은 여름 시즌에 맞춰 물안경과 키링, 비치볼, 비치타월, 수건, 티셔츠, 마켓백 등 해변에서 즐길 수 있는 아이템들로 구성됐다.

이 상품은 KT의 20대 혜택 플랫폼인 ‘Y박스’ 앱(App.)과 Y와 나이스웨더의 팝업 스토어에서 직접 상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다.

Y와 나이스웨더의 팝업 스토어는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 동안 운영된다. 도심 속 바다를 콘셉트로 휴양지 해변가를 떠올리는 전시 공간과 대형 미디어월, 그리고 감성 포토 존으로 꾸며진 것이 특징이다.

12일에는 Y와 나이스웨더의 팝업 스토어 오픈 이벤트로 3시부터 9시까지 DJ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13일부터 16일까지 이벤트 존에서 Y박스 앱을 인증하는 고객에게 사은품도 제공한다.

KT 커스토머사업본부장 구강본 상무는 “지난 2년간 온전한 여름을 즐기지 못한 MZ세대에게 영원히 기억될 수 있는 여름이 될 수 있도록 나이스웨더와 협업해 굿즈와 팝업 스토어 이벤트를 준비했다”라며, “앞으로 MZ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콜라보를 Y박스를 통해 소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