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웰컴저축은행 본사 건물 모습. 사진/웰컴저축은행
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웰컴저축은행 본사 건물 모습. 사진/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은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의 빠른 일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웰컴저축은행은 수재민 고객을 대상으로 ▲원금상환유예 최대 3개월 ▲만기연장 최대 6개월까지 지원한다. 개인 및 사업자 대출 고객 중 이번 폭우로 피해 사실이 확인된 경우라면 신청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침수 피해일로부터 3개월 이내로, 피해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 제출 시 인정된다. 구체적인 피해지원 안내는 웰컴저축은행 대표번호 및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웰컴저축은행은 수재민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웰컴저축은행은 지난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을 때도 어려움을 겪던 자영업자 고객의 원리금 및 이자 상환유예를 실시했으며, 강원도 산불 등 재해구호를 위한 지원에도 나선 바 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