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워치5 프로.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워치5 프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갤럭시 워치 시리즈가 체성분·심박·혈압·심전도(ECG)를 측정해 비교할 수 있는 통합 건강관리 기기로 업그레이드됐다.

삼성전자는 10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2(Unfold Your World)'에서 '갤럭시 워치5' 시리즈 2종을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5는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적외선 온도 센서가 탑재됐다. 피부 온도를 측정해 코로나19 등 질병에 따른 체온의 급격한 변화를 경고하거나, 여성의 배란 주기 등을 면밀하게 관리하는 용도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시리즈는 운동 후의 휴식과 회복 과정까지 모니터링을 돕는다. 측정한 체성분 지표를 통해 건강의 상세 목표를 설정하고 동기를 부여한다. 또한 자동으로 심박수를 측정하고 수분 섭취 권장량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5 시리즈의 팔에 닿는 부분을 전작보다 입체적으로 구현해 손목에 더 밀착되게 만들었으며, 더욱 정확한 측정값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수면 관리 기능도 강화됐다. 코골이와 혈중 산소 포화도를 측정하고 수면 패턴을 분석해 수면 코칭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삼성 스마트싱스를 활용하면 사용자가 잠든 것을 감지해 조명, 에어컨, TV 등의 설정을 자동으로 변경한다.

갤럭시 워치5로 수집한 모든 데이터는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로 모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갤럭시 워치5 시리즈는 최초로 사파이어 크리스탈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전작의 강화유리 디스플레이보다 경도가 약 60% 높아 내구성이 더욱 뛰어나다.

특히 갤럭시 워치5 프로는 사파이어 크리스탈에 티타늄 프레임까지 갖춰 디스플레이를 보호하고, D-버클을 갖춘 스포츠 밴드를 기본으로 제공해 내구성을 더욱 높였다. 하이킹이나 사이클링 등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기면서도 이용할 수 있다.

프로에는 스포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GPS를 활용한 기능도 추가됐다. 삼성헬스 앱의 '경로 운동'에서 미리 설정한 트래킹 경로를 따라 운동하고, 기록을 파일로 만들어 저장·공유할 수 있다. 트랙백 기능을 통해 등산 시 지나왔던 길을 기록하고 되돌아가는 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이번 시리즈는 배터리 용량이 전작보다 약 13% 늘었다. 워치 44㎜ 모델은 410㎃h(밀리암페어 시), 40㎜ 모델은 284㎃h다. 워치 프로는 45㎜ 한 가지 크기로 출시되는 590mAh를 갖췄다.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44㎜ 모델의 경우 그라파이트·실버·사파이어, 40㎜ 모델의 경우 그라파이트·실버(보라 퍼플 스포츠밴드)·핑크골드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갤럭시 워치5 프로는 블랙 티타늄과 그레이 티타늄 두 가지 색상으로 제공된다.

이번 갤럭시 워치5 시리즈는 26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에선 16∼22일 사전 판매하며, 26일 공식 출시된다.

갤럭시 워치5는 LTE와 블루투스 지원 모델로 나오며, 가격은 블루투스 지원은 44㎜ 모델이 32만9000원, 40㎜ 모델이 29만9000원이다. LTE 지원은 44㎜ 모델이 36만3000원, 40㎜ 모델이 33만원이다. 네 모델 모두 전작보다 3만원가량 올랐다.

갤럭시 워치5 프로는 LTE 모델은 52만8000원, 블루투스 모델은 49만9000원이다. 전작인 '워치4 클래식'은 LTE 기준 46㎜ 모델이 42만9000원, 42㎜ 모델이 39만9300원이었으나, 워치5 프로가 되면서 가격이 10만원가량 올랐다.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갤럭시 워치5 시리즈는 시그니처 원형 디자인과 프리미엄 소재를 도입해 시계로서의 감성을 만족시킬 뿐 아니라 수면 분석, 건강 관리 등 다양한 기능을 강화해 일상 속 파트너로서 함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