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중앙본부 전경.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중앙본부 전경.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는 11일부터 최근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 집중적으로 내린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집중호우로 인한 실질적 재해 피해를 입은 고객을 확인해 긴급자금대출을 지원한다. 긴급자금대출은 긴급자금이 필요한 새마을금고 회원의 피해 규모 내에서 신용평가 없이 신규대출을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 금리는 각 새마을금고별 우대금리를 적용하며 총 지원 한도는 200억원 규모다.

또한 기존 대출고객이 피해를 입은 경우 심사 결과에 따라 원리금 상환유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의 원리금에 대해 6개월 이내까지 상환유예를 지원한다.

원리금상환방식의 경우 만기일시상환으로 전황해 만기연장(12개월)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대출을 신청할 경우 0.3% 내외의 우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금융지원을 받고자 하는 고객은 오는 10월 14일까지 새마을금고에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수도권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새마을금고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여 고통을 분담하고자 한다”며 “새마을금고는 지역서민금융기관의 역할에 충실하며 지역주민의 물적, 심적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