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대비해 원스톱 진료기관 명절에도 운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계속해서 오르는 물가를 잡기 위해 정부가 팔을 걷는다.

정부는 배추와 돼지고기 등 20대 추석 성수품 가격을 지난해 추석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할인쿠폰을 역대 최대 규모로 풀고 성수품 공급도 늘리기로 했다.

11일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올해 추석 기간 중 20대 성수품 평균 가격을 현재보다 7.1% 낮춰 작년 추석 수준으로 관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의 일환으로 20대 성수품 공급 규모를 평시의 1.4배가 넘는 23만t으로 늘린다. 배추·무·양파·마늘 등 농산물은 정부 비축분을 방출하고 긴급수입 조처를 시행하며, 소·돼지고기 등은 할당관세 물량을 신속 도입하는 방식이다. 명태·고등어 등 수산물은 비축물량을 전량 방출한다.

아울러 역대 최대 규모의 할인쿠폰 650억원 어치를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1.8배의 규모로, 할인율은 20~30% 가량이다. 1인당 사용 한도도 기존 1만원에서 2~4만원으로 크게 늘린다.

유통업체의 자체 할인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할인쿠폰, 대형마트·농협 자체 할인 등을 통해 배추·무·양파·마늘·감자 등 채소류는 30~40%, 한우·한돈은 20~30%, 명태·고등어·오징어 및 포장회(광어·우럭)는 최대 50% 할인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물가 안정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20개 품목의 수급·가격동향을 매일 점검 중이며, 필요할 경우 즉시 보완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다수의 인원이 몰리기 쉬운 명절 기간의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방역체계 점검에도 집중한다.

이를 위해 영화관·숙박업소·공연장·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방역 상황을 특별점검하고 고령층을 대상으로 4차 접종도 우선 시행한다.

가까운 동네 병·의원 한 곳에서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진료기관'도 명절 기간 내내 운영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