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변제율 6.7%에서 13.9%로 상향…인수 마지막 고비 넘길 듯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전경. 사진/연합뉴스

KG그룹은 쌍용자동차의 인수를 위해 회생 채권 변제에 활용될 300억원의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기존 인수대금인 3355억원에 300억원을 더 투자하고 이를 통해 상거래 채권단의 회생계획안 동의를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KG그룹의 이번 추가 투자 결정은 이달 26일 열리는 회생계획안 심리 및 결의를 위한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회생채권 변제율을 높이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쌍용차는 앞서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과 최종 인수예정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 변경 방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 바 있으며, 해당 계획안에 따르면 총 변제 대상 채권은 약 8186억원이다.

이중 회생 담보권 약 2370억원과 조세채권 약 515억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되는 반면 회생채권 약 3938억원에 대해서는 일부만 변제된다.

쌍용차 측은 회생채권에 대해서는 6.79%를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 전환한다고 설명했다. 출자 전환된 주식의 가치를 고려하면 회생채권의 실질 변제율은 약 36.39%로 추산된다.

이에 쌍용차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회생채권 변제율이 너무 낮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한 바 있다.

회생채권자의 대부분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회생계획안에 반대한다면 쌍용차 인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KG그룹이 상거래 채권단을 설득하기 위해 300억원 추가 투자안을 꺼내들었다. 기존의 인수대금에 300억원이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은 13.92%, 실질 변제율은 41.2%가 된다. 

또 KG그룹은 현금 변제 시기를 회생계획안 인가 후 올해 10월 안으로 변제하고, 상거래 공익채권 약 2800억원에 대해서는 5645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통해 올해 12월 안으로 변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상거래 채권단은 전날 주요 협력사 14개사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내부 회의를 연 끝에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하고 회생계획안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상거래 채권단은 오는 16일 34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회생계획안 찬성에 대한 추인을 받는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대표단이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했더라도 해당 회의에서 만약 다른 협력업체들이 반대한다면 회생계획안 통과가 어려워질 수 있다.

채권단은 이날 협력사들에 보낸 호소문을 통해 "KG그룹과의 면담에서 통 큰 추가 인수대금으로 변제율 상향을 끌어낼 수 있었고, 인수 후 무분별한 협력사 교체나 무리한 최저가 입찰제를 하지 않고 상생과 신뢰 경영을 약속했다"며 "회생계획안에 대해 너그러운 이해와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현재 채권단은 높아진 변제율도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나 쌍용차 회생을 위한 시간이 부족한 점과 신차 토레스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점을 고려해 회생계획안에 동의하자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