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쏘카
사진/쏘카

차량 공유 스타트업 쏘카의 공모주 일반 청약 결과 최종 경쟁률이 14대 1에 머물렀다. 

12일 대표 주관사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11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쏘카의 일반 청약 최종 경쟁률은 14.40대 1로 집계됐다. 청약 첫날인 전날 경쟁률이 3.33대 1로 마감한 것을 고려하면 둘째 날 청약이 몰리며 그나마 선방했다. 

청약 증권사별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이 12.98대 1, 삼성증권이 17.63대 1, 유안타증권이 17.55대 1이었다.

최종 청약 증거금은 1834억원으로 집계됐다. 공모 물량이 가장 많은 미래에셋증권에 1149억원의 증거금이 몰렸고 삼성증권 663억원, 유안타증권 22억원 순이었다.

증권사별 공모 주식 수는 미래에셋증권이 63만2500주, 삼성증권 26만8400주, 유안타증권 9100주 등이다. 총 일반 공모청약 주식은 총 공모 주식 수의 25%인 91만주다.

쏘카는 앞서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서 부진한 성과를 내면서 공모가를 당초 희망 범위(3만4000∼4만5000원) 하단 미만인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부진한 기관 수요예측 결과를 받아들었으나 상장을 철회하지 않고 예정대로 증시에 입성하기로 했다.

공모 절차를 마무리한 쏘카는 이달 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쏘카가 하반기에 매출원 다각화와 수익성이 확인되면 주가 상승 여력이 있을 것이는 분석이 나온다. 

한승한 SK증권 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수요예측 결과가 부진하게 나온 것은 글로벌 경기 침체 등 불안한 시장 속에서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대비 고평가됐다는 논란과 국내 렌터카 업체와 차별성을 부각하지 못한 것이 주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하반기 카셰어링 부문 매출 성장에 따른 수익성과 데이터 활용을 통한 비용개선이 확인되면 향후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