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CI.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 CI.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가 2분기 자회사 공급지연으로 다소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하반기에는 대표 제품인 ‘한컴오피스’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확장하는 등 대대적 사업재편을 통해 반등을 노린다.

한컴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12억원, 영업이익 139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6일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9.4%, 12.2% 줄어들었다. 연결 자회사를 제외한 별도기준 매출액은 8.8% 늘어난 336억원, 영업이익은 4.1% 줄어든 139억원이다.

한컴은 연결종속사인 한컴라이프케어는 계약 완료건의 공급 지연으로 상반기 매출이 하반기로 이연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플레이그램에 매각한 한컴MDS는 이번 분기부터 연결재무제표에서 중단사업으로 분류됐다.

한컴은 올해 ‘글로벌-데이터-서비스’ 중심의 사업 기조하에, 소프트웨어 집중의 사업을 클라우드와 서비스로 확장 전환하는 전략에 집중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클라우드 업무환경 핵심 시스템인 ‘한컴구름’을 행정안전부에 공급하고, ‘한컴오피스’를 기반으로 전자계약의 전체 프로세스를 제공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한컴싸인’을 출시하며 B2G/B뿐 아니라 B2C로 시장을 넓혀나가고 있다.

하반기에도 한컴은 클라우드에 집중한다. ‘한컴싸인’의 본격적인 사업화와 함께, 한컴오피스를 클라우드 기반 SaaS로 개발한 구독형 서비스 ‘한컴독스’를 론칭한다.

‘한컴독스’는 그동안의 한컴오피스가 솔루션 제품으로 제공되던 것을 구독 기반의 서비스형으로 전환하여 보다 많은 고객이 기기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한컴은 대표 제품의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확장인 만큼 고객의 사용패턴을 기초로 고도화하며 한컴의 대표 서비스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기관들의 클라우드 전환에 발맞춰 ‘한컴구름’ 공급을 지속해서 확산하는 한편, 한컴오피스 기술을 기능별로 모듈화한 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와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공개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