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웹케시
사진/웹케시

웹케시가 산학협력단 및 연구기관 전용 통합연구비관리시스템 인하우스뱅크 ‘rERP 2.0’ (이하 rERP)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rERP는 연구관리, 연구성과, 지식재산권, 회계, 인사급여 등 산학협력단의 전반적인 업무를 하나의 시스템 관리할 수 있게 통합한 서비스로, 현재 100여 개의 산학협력단 및 연구기관이 rERP를 도입해 연구 업무에 대한 효율을 높이고 있다.

연구 담당자는 지출결의 및 증빙내역을 연구기관 시스템에 이중 등록할 필요 없이 rERP 내에서 한번에 처리할 수 있고, 모바일 앱을 통해 공간 제약 없이 어디서나 카드사용내역 및 과제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웹케시는 최근 rERP 2.0을 출시해 기존 사용 고객에게 무상으로 업그레이드를 지원한다.

rERP 2.0은 UI를 직관적으로 개선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향상했고, 웹케시가 개발한 전자금융 프레임워크인 ‘JEX Framework 3.0’을 적용해 사용자의 요구사항 적용 속도를 높였다.

사용자마다 다양한 조회 요구를 지원하기 위한 최신 그리드를 적용하고, 연구업무지원 협업툴 플로우(flow) 시스템을 연동해 연구자에게 최적의 연구 환경을 제공한다. 웹케시는 연구 관리 기능 외에 사업비 및 LINC 3.0 성과관리 등을 지원하는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rERP는 연구 관리 시 발생하는 불필요한 업무를 줄일 수 있어 산학협력단의 업무 효율성 향상 및 비용 절감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대학교가 웹케시의 rERP를 통해 연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