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고금리, 고환율, 고물가의 어려움에 처한 레미콘 업계 등 중소기업인들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7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레미콘, 금형, 비금속광물 등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해 이 장관에세 현안과제 33건을 건의했다.

현장에서는 코로나19에 이어 3고시대(고금리, 고환율, 고물가)의 어려움을 더 크게 느끼는 취약 중소기업계를 위한 ▲(레미콘업계)일방적 시멘트 가격인상 강요에 대한 개선 ▲(전선업계) 전선산업 공동개발 R&D·교육센터 설립 지원 ▲(비금속업계)광업기업 업무용중장비 면세유 적용 등을 요청했다.

특히 현장건의자로 나선 중소레미콘업계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영석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국내 시멘트시장의 약 94%를 과점하고 있는 5개 대기업 시멘트사들의 기습적·일방적 가격 인상으로 중소레미콘업계는 벼랑 끝에 몰려있다"며 "시멘트업계는 원자재 구매처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산업부는 시멘트가격의 적정성 여부를 모니터링해주길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 경영환경 개선을 통한 업계활력 제고를 위해 ▲국가산단 공장설립 인허가 원스톱 지원제도 마련 ▲어린이제품 안전인증제도 세부분류 단순화 ▲디자인 분류별 정의 추가 ▲서비스 단체표준 공공 우선구매근거 마련 등 13건의 현장건의와 20건의 서면건의가 이뤄졌다.

이 장관은 "산업부는 중소기업계의 어려움을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고, 업계의 부담을 덜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오늘 건의하신 과제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고, 진정성 있게 정책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