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 급등이 국내 소비자물가를 0.4%포인트 가량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은은 8일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 중 '우리나라 및 주요국 중앙은행의 빅 스텝 인상 배경'을 주제로 한 설명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의 물가 전가율 추정치를 산출한 결과, 올 1∼6월 중 환율 상승은 국내 소비자물가를 0.4%포인트 높인 것으로 추산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올 1월 초 종가 기준 1191.8원에서 6월 말 1298.4원으로 약 10% 올랐다. 하반기에도 지속해서 상승하며 전날 종가(1384.2원) 기준 환율은 7월 초 대비 7% 오른 상황이다.

보고서는 또 "분석 결과 원달러 환율 변동률과 국내총생산(GDP) 대비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비율은 서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면서 "원화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이 커지면 외국인 투자자금의 유출압력을 높이고, 이는 다시 원화 약세를 유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지난 7월 기준금리를 1.75%에서 2.25%로 올리며 사상 처음으로 인상 폭을 0.50%포인트로 결정한 바 있다.

환율은 물론 물가가 높은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빅스텝의 핵심 배경으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성장세가 점차 둔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물가를 빨리 안정시키는 것이 성장 측면에서 장기적으로 이익이 더 클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가와 임금 간 상호작용이 강해지면서 고인플레이션 상황이 고착되면 더 강력한 통화정책 대응이 필요해진다"며 "빠르고 큰 폭의 금리 인상을 통해 인플레이션 기대 확산을 선제적으로 억제할 필요가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