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에 양자역학 접목·AI 해킹 막는 인공지능 감사
두뇌-컴퓨터 접속·비밀번호 없는 인증·세포 코딩 등

10년 뒤 세상 바꿀 9가지 新기술은. 사진/pixabay
10년 뒤 세상 바꿀 9가지 新기술은. 사진/pixabay

앞으로의 10년을 바꿀 미래 신(新)기술은 무엇이 있을까. 글로벌 데이터 분석·리서치 기관 CB인사이츠가 세상을 바꿀 잠재력을 지닌 9가지 신흥 기술을 공개했다.

11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CB인사이츠는 최근 발간한 '게임 체인저 2022' 보고서에서 인공지능(AI)·바이오·정보보안 등 분야의 9개 기술을 향후 10∼20년 사이 세상을 변화시킬 잠재력이 있는 기술로 지목했다.

9개 기술은 ▲상용 양자센서 ▲인공지능 감사(AI auditors) ▲두뇌-컴퓨터 접속(Brain-computer interfaces·BCI) ▲합성 다이아몬드(Lab-grown diamonds) ▲개인의 데이터 소유 ▲세포 코딩 ▲뉴로모픽 컴퓨팅(인공두뇌·Neuromorphic computing) ▲탈중앙화 상거래 ▲비밀번호 없는 인증이다.

상용 양자센서는 원자나 전자 단위 미시 세계에서 나타나는 양자역학적 특성을 센서에 접목해 환경의 아주 사소한 변화도 감지할 수 있다. 의료 영상부터 항법과 지하 탐사까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기존 기술보다 작고 가벼우면서 수천 배는 더 정확하다.

인공지능 감사는 데이터를 다루는 AI 모델을 조사해 사이버 공격이나 숨겨진 편향 등 AI의 정확성과 객관성을 해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잡아낸다.

두뇌-컴퓨터 접속 기술은 뇌가 보내는 신호, 즉 생각만으로 단어를 입력하거나 로봇 팔을 움직이는 등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최근 기술 발전으로 대규모 외과적 수술 없이도 뇌의 신호를 전달하는 전극을 부착할 수 있게 돼 상용화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CB인사이츠는 내다봤다.

합성 다이아몬드는 화학 기상 증착법(CVD·Chemical Vapor Deposition)을 이용해 탄소와 수소를 고온의 원자로에서 한 층씩 쌓아 올려 만든 물질이다. 이는 방사선 검출기나 레이저 광학계에 쓰이는 실리콘과 질화갈륨을 대체하며 반도체·의료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다.

'개인의 데이터 소유'는 기존에 디지털 플랫폼이 독점적으로 소유하고 통제하던 고객 데이터를 탈중앙화 기술인 블록체인을 통해 고객에게 돌려주고, 고객도 이를 활용해 돈을 벌 기회를 제공해주는 것이다.

세포 코딩은 다 자란 성체 세포를 분화 능력을 갖춘 원시 상태의 줄기세포인 유도만능줄기세포(iPSC)로 되돌리는 등의 계산생물학 기술을 말한다. 이렇게 인간 유전자 프로그램을 재편하는 '리프로그래밍' 기술로 세포치료 비용을 낮추고 환자 맞춤형 치료법도 개발할 수 있다.

뉴로모픽 컴퓨팅은 사람의 뇌를 모방해 저전력으로 방대한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인간 뇌가 연산과 기억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데 쓰는 전력은 전구 1개 수준인 20W 정도다. 뉴로모픽 컴퓨팅은 기존 방식(폰 노이만식) 컴퓨터보다 최대 1000 배 적은 전력을 소모하며 엣지 컴퓨팅과 자율주행 기술 등에 활용될 수 있다.

탈중앙화 상거래는 블록체인과 대체불가토큰(NFT) 등을 활용해 소비자가 판매자와 중개인 없이 직접 거래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거치지 않아 더욱 저렴한 가격과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환경에서 거래 가능하다.

끝으로 '비밀번호 없는 인증'은 사용자가 보안에 취약한 비밀번호를 사용해 데이터를 해킹당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기술이다.

비밀번호와 지문이나 얼굴 인식,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등을 더한 기존의 '멀티팩터 인증'(MFA)에서 한 단계 나아간 '보이지 않는 MFA'(Invisible MFA) 기법이 적용된다. 가령 노트북에 로그인할 때 이름만 입력하더라도 보안 시스템이 사용자 스마트폰의 보안키를 통해 자동으로 신원을 검증하는 식이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