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사진/중소기업신문DB
KB국민은행. 사진/중소기업신문DB

KB국민은행은 신한라이프와 외화증권대차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대내외 여건 악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신규 조달수단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 금융감독당국과 인식을 같이하며 추진하게 됐다. 인플레이션, 금리인상 등 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외화증권대차거래는 외화자금 조달을 위한 새로운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외화증권대차계약을 통해 국민은행은 신한라이프가 보유하고 있는 외화증권을 빌린 뒤 해외시장에서 이를 담보로 외화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외화증권대차거래 형태의 자금조달 거래는 시차 문제로 자본시장법령에서 규정한 ‘동시 이행 의무’를 충족하지 못하는 규제 불확실성이 있었다. 국민은행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결제 시점 차이가 발생하더라도 ‘동시 이행 의무’를 충족했다는 내용의 비조치 의견서를 받고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 국민은행의 외화 유동성은 충분히 확보되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위기상황 시 활용할 수 있는 조달수단을 다변화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진행하게 된 것”이라며 “대차거래 실행은 추후 시장상황과 거래비용 등을 고려해 진행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