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영세‧중소 카드가맹점의 디지털 결제 지원을 위한 IBK기업은행‧미래에셋증권 업무협약식’에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오른쪽)과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왼쪽)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14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영세‧중소 카드가맹점의 디지털 결제 지원을 위한 IBK기업은행‧미래에셋증권 업무협약식’에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오른쪽)과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왼쪽)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미래에셋증권과 영세·중소 카드 가맹점의 디지털 결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은행은 올 하반기에 출시되는 ‘BOX POS NFC 결제’ 내에 ‘미래에셋 Pay’를 탑재할 예정이다. 

‘BOX POS NFC 결제’는 구매고객이 핸드폰을 사용해 간편결제 시 사용가능한 결제수단을 제공해주는 통합 결제 서비스로, 어떤 결제수단이 이용 가능한지 가맹점에 물어봐야 하는 불편함을 해결해 가맹점과 구매고객의 결제 편의성을 제고했다.

기업은행은 ‘BOX POS NFC 결제’를 이용해 물품 구매 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한 아이폰 간편결제 서비스인 ‘미래에셋Pay’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미래에셋Pay 앱을 다운받고 보유하고 있는 신용카드를 등록 후 즉시 이용이 가능해 소상공인과 구매고객이 편리하게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간편결제수단이 등장하면서 가맹점주는 단말기를 업그레이드 해야 하고, 구매고객은 결제시 페이 종류에 제한을 받는 불편함이 있었다”며 “BOX POS NFC 결제를 통해 구매고객과 가맹점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통합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