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 개소식’를 개최했다.

2020년부터 실시된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 구축·운영 사업은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마련하고, 교육·경험을 통한 성공적인 창업, 경제적 자립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번 광주 광산구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은 지상 2층 규모의 실내 친환경 엽채류를 재배하는 스마트팜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스마트팜 식물재배실은 1~2층을 합쳐 330㎡(100평) 규모다. 재배판을 5단으로 설치해 실제 재배면적은 1650㎡(500평)에 이른다. 구축과 운영에는 총 30억8000만원이 투입된다.

주 재배작물은 샐러드 채소인 프릴아이스(엽채류)로 45일이면 수확이 가능하고, 연간 17t 생산을 기준으로 9000만원(도매가 기준) 안팎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지역 발달장애 자녀와 부모로 구성된 입주기업 5개사는 9월 중에 각자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고, 오는 12월까지 공동생산과 공동배분을 위한 생산자 협동조합을 설립할 예정이다.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는 세무, 회계, 노무, 법률 등 실무 지원과 함께 발달장애인 대상으로 사회화 교육을 실시하고 부모에게도 심리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광주 광산구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 구축에 1억원을 기부하고, 이 자리에서 향후 장애인기업의 유통판로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는 상생협약서를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와 교환했다.

또한 팜에이트는 광주 광산구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에 1억원의 현물기부와 함께 생산물에 대해 전량 수매를 약속했다.

이대희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발달장애인이 보호받는 대상을 넘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아울러 “광주 광산구 발달장애인특화사업장 구축․운영 사례들을 전국에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