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시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장애인 고용증진 업무협약식'에서 (왼쪽)조향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과 (오른쪽)이재근 국민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은행
14일 서울시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장애인 고용증진 업무협약식'에서 (왼쪽)조향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과 (오른쪽)이재근 국민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장애인 고용 컨설팅센터와 협업을 통한 은행 내 직무 발굴 ▲맞춤 훈련센터와 연계한 사전 직무 교육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등 장애인 고용 확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사회적약자의 경제적 독립지원과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장애인, 다문화가족 자녀, 북한이탈주민, 기초생활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영업점 업무를 수행하는 ‘ESG 동반성장’ 부문을 신설해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영업점 업무 이외에도 은행 내에서 장애인이 수행할 수 있는 업무를 자체 발굴하는 등 장애인 직접채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향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금융업계 대표 기업인 국민은행이 장애인 고용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공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금융권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근 국민은행장은 “장애인 일자리 증진을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공단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장애인 고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