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안심전환대출로 전환. 사진/연합뉴스
주택담보대출, 안심전환대출로 전환. 사진/연합뉴스

주택담보대출을 최저 연 3.7%인 장기·고정금리로 전환해주는 안심전환대출이 15일 정식 출시됐다. 

금융위원회 등 관련 부처에 따르면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이날부터 시작됐다. 서민·실소유자가 보유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최저 연 3.7%의 장기·고정금리로 전환해주는 제도다. 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기업은행 등 6대 은행과 주금공에서 신청할 수 있다.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상승기에 주택담보 대출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제1·2금융권에서 받은 변동·혼합형 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주금공의 3%대 장기·고정금리 정책모기지로 대환해주는 상품이다.

대출금리는 연 3.8%(10년)∼4.0%(30년)이고, 저소득 청년층(만 39세 이하·소득 6000만원 이하)은 연 3.7%(10년)∼3.9%(30년)가 적용된다.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 가격(시세 기준) 4억원 이하인 1주택자라면 신청할 수 있고, 기존 대출 잔액 범위 내에서 최대 2억5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주택 가격에 따라 다르다. 1회차(9월 15일∼30일)에는 주택가격 3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고, 2회차(10월 6일∼17일)에는 주택가격 4억원까지 신청 가능하다. 

주민등록번호 출생연도 끝자리별로 가입 신청 요일이 다른 '요일제 방식'이다. 출생연도별 신청일을 확인해야 한다.

목요일인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 '4'와 '9'인 사람만 신청할 수 있고, 금요일인 16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 '5'와 '0'인 사람만 신청할 수 있다. 단 9월 29일과 30일에는 요일제를 적용하지 않고 신청받는다.

신청 창구도 기존 주담대 취급기관에 따라 다르다. 6대 은행의 주담대는 기존 대출 은행의 온라인 페이지나 영업점 창구에서 신청을 받는다. 그 외 은행이나 제2금융권 주담대는 주금공 홈페이지나 앱에서 신청하면 된다.

만약 회차별로 누적 신청·접수 물량이 25조원을 넘어설 경우 주택 가격 저가 순으로 최종 지원자가 선정된다. 1회차(9월 15일∼30일) 신청·접수 물량이 25조원 초과 시 2회차(10월 6일∼17일) 신청 절차 없이 최종 지원자를 선정하게 된다.

앞선 회차에서 누적 신청·접수 물량이 25조원에 미달하면 다음 회차에서 주택 가격을 높여가며 진행한다.

안심전환대출은 신청일 이후 평균 2개월 내 실행되며, 대출 실행 시 영업점을 방문해야 한다. 안심전환대출을 받게 될 경우 기존 주담대에 대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