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한국인터넷진흥원 주관 블록체인 기술 사업에 참여

우리에프아이에스와 우리자산운용은 지난 15일 아이티노매즈, 월드비전과 함께 ‘기부 펀드 연계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아이티노매즈 김성진 대표, 우리에프아이에스 고정현 대표,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우리자산운용 최영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에프아이에스와 우리자산운용은 지난 15일 아이티노매즈, 월드비전과 함께 ‘기부 펀드 연계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아이티노매즈 김성진 대표, 우리에프아이에스 고정현 대표,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우리자산운용 최영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의 자회사 우리에프아이에스와 우리자산운용은 지난 15일 아이티노매즈, 월드비전과 함께 ‘기부 펀드 연계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민간분야 시범·확산 국가연구사업으로, 금융권 최초로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립준비청년은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의 보호를 받다가 만 18세 이후 보호가 종료되어 홀로서기에 나서는 청년을 말한다.

우리에프아이에스는 기부금이 투명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과 NFT, 기부 DAO 등의 디지털신기술을 반영해 플랫폼을 구축하고, 우리자산운용은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을 위한 펀드를 운용한다.

또한 펀드 운용으로 마련된 수익금은 NGO(비정부기구)인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의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고정현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는 “자립준비청년들이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뒤처지지 않고 사회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미래 신기술 분야에 대한 인재 양성을 통해 ESG 경영을 지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는 “지속가능한 투자를 바탕으로 운영되는 기부 펀드가 자립준비청년의 미래와 성장에 발판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기부방식의 발전과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관심이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이 하반기 중점 경영전략 중 하나로 디지털혁신과 ESG경영확대를 강조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그룹사가 힘을 모아 사회공헌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